Home > 고객센터 > 골프소식 및 이론
골프뉴스 글읽기
김세은, 4년 만에 드림투어 우승 \"감사한 하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8-19 17:21
조회수
119
김세은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세은(23, 도휘에드가)이 4년 만에 드림투어 정상에 올랐다.

김세은은 19일 전라남도 무안에 위치한 무안 컨트리클럽(파72/6479야드)의 남A(OUT), 남B(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1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9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상금 1800만 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된 본 대회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공동 21위로 출발한 김세은은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쳐 선두와 1타차 공동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어 최종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낸 김세은은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69-65-66)를 기록해 2위 그룹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만들어냈다.

이번 우승을 통해 드림투어 총상금 2900만 원을 돌파하며 상금순위를 35위에서 13위로 끌어 올린 김세은은 "우승을 간절히 기다려왔는데 오늘 이렇게 하게 돼서 기쁘고, 특히 연장까지 가지 않고 한 우승이라 더욱 기쁘다. 응원해주신 분들이 많았는데 조금이나마 보답한 것 같아서 감사한 하루인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김세은은 "골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항상 도와주시는 메인 스폰서 도휘에드가, 기술적인 부분을 코치해주시는 프로님, 몸 관리를 해주시는 피트인바디 등 나를 믿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또, 부모님과 언니에게 정말 고맙고, 어려운 시기에 대회를 안전하게 개최해주신 무안 컨트리클럽과 한성에프아이 올포유 그리고 KLPGA에도 감사드린다"고 따듯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지난 2017년 7월 열린 'KLPGA 2017 이동수 스포츠배 드림투어 9차전' 이후 4년여 만에 드림투어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은 김세은은 "이번 우승의 1등 공신은 퍼터다. 1라운드는 그저 그랬지만, 어제와 오늘 중장거리 퍼트가 잘 떨어지면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면서 "사실 이번 대회에서 샷이 좋은 편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5미터에서 10미터 거리를 연습하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그 덕분에 중장거리 퍼트 연습을 많이 했다. 연습한 거리가 많이 나와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는 말을 덧붙였다.

2016년 프로 데뷔 후 지난해까지 김현지3로 활동하며 실력을 갈고닦은 김세은은 2018년 드림투어 상금순위 11위에 올라 이듬해 정규투어에 첫발을 내디뎠다. 부푼 꿈을 안고 정규투어에 출전했지만 지난해까지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한 김세은은 '지옥의 시드순위전'을 오갔고, 올 시즌에는 시드순위 37위에 자리해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넘나들며 활동하고 있다. 특히 김세은은 지난 5월 열린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베테랑 이정민(29, 한화큐셀)과 함께 깜짝 선두로 나서며 자신의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하는 것에 대해 묻자 김세은은 "솔직히 체력적으로 힘들다. 벌써 20개 이상의 대회에 출전했다. 하지만 정규투어에서도, 드림투어에서도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버티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대회들 하나하나가 소중해서, 뛸 수 있을 때 뛰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출전할 수 있는 정규투어가 적어지는 만큼 드림투어에 집중하고자 한다. 드림투어 상금랭킹으로 정규투어 시드권을 확보하는 것이 1차 목표다. 하반기 드림투어에도 큰 대회가 많이 있으니,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서 목표를 꼭 이뤄내겠다"고 웃으며 인터뷰를 마쳤다.

김세은에 이어 1타차 공동 2위에는 윤이나(18, 하이트진로)와 조은혜(24, 미코엠씨스퀘어)를 비롯해 최혜진2(19, 대우산업개발), 최예본(18), 그리고 7차전 우승자 구래현(21)이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하며 자리했다. 지난 8월 초에 단일 대회로 열린 'KLPGA 2021 호반 드림투어 4차전' 우승자 홍진영2(21)는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70-65-71)로 공동 22위에 올랐고, 현재 드림투어 상금순위 1위 장은수(23, 애니체)는 7언더파 209타(71-70-68)를 쳐 공동 41위에 그쳤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목록

 

since 1993

TODAY
9,970
방문자 TOTAL
16,450,119

한국골프캐디협회회원 경희대학교입학특전안내

경희대학교 입학지원센터

온라인지원맨위로